전남사회단체연합, ‘방사광가속기’ 나주 추가구축 촉구
전남사회단체연합, ‘방사광가속기’ 나주 추가구축 촉구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05.1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결정 유감 표명....공모과정․심사기준 공개도 요구

[전남/남도방송] 정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에 전남 각계각층에서 편파적 기준에 반발하며 나주 추가 구축을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전라남도사회단체연합회(이하 사회단체연합회)는 12일 이번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과 관련해 공모과정과 심사기준을 낱낱이 공개하고, 국가균형발전을 고려해 나주에 추가 구축을 촉구했다.

이날 전남도 대표 36개 단체들로 구성된 사회단체연합회는 방사광가속기 현장실사 장소인 나주 빛가람전망대에서 방사광가속기 유치결정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과 관련해 전남이 탈락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사회단체와 교수, 대학생, 향우 등 각계각층에서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호남인들의 의지를 꺾어버렸다”고 주장했다.

또 “나주는 기본부지의 5배에 달한 넓고 평탄한 부지로서 확장성이 우수하고, 단단한 화강암으로 이뤄져 안전성이 탁월하다”며 “편리한 도심생활과 쾌적한 자연환경이 어우러져 정주여건도 뛰어나 오창과 비교해도 월등히 우수한 입지여건을 갖춘 나주가 탈락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공모는 수도권 인접성 등 기득권에 유리한 경제적 효율 논리만 앞세워 평가됐다”며 “평가지표 중 현재 형성된 산업과 기관에 높은 비중을 둔 것은 편파적 기준이며, 국가균형발전 기여 가능성에 대해 단 1점만 배정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균형발전을 포기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방사광가속기 선정과정과 심사기준을 낱낱이 공개해 호남인들의 의구심을 해소하고 문제점을 바로잡아 재심사해야 한다”며 “정부의 국가 균형발전을 고려해 방사광가속기를 나주에 추가로 구축할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한편 전라남도사회단체연합회는 방사광가속기 호남권 유치 성공을 위해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을 비롯 지지성명, 호소문 전달 등 유치 활동에 적극 동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