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서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17번째 확진자 발생
전남서 해외 입국자 ‘코로나19’ 17번째 확진자 발생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05.1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 방문 후 재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 확진
순천지역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액이 2억700만원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달 초 순천열린교회를 시작으로 순천농협 등 금융기관과 각 협회에서 보내 준 성금외에도 이름을 밝히지 않은 시민과 어린 고사리손으로 들고 온 돼지저금통의 동전까지 합쳐 약 2억7백만 원의 성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순천지역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액이 2억700만원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달 초 순천열린교회를 시작으로 순천농협 등 금융기관과 각 협회에서 보내 준 성금외에도 이름을 밝히지 않은 시민과 어린 고사리손으로 들고 온 돼지저금통의 동전까지 합쳐 약 2억7백만 원의 성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여수/남도방송] ‘코로나19’ 전남 17번째 확진자가 13일 발생했다.

이번 확진자는 12일 입국한 방글라데시인인 36세 남성으로 외국인 근로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고국 방문 후 DHAKA공항에서 출발해 지난 12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으며, 광명역에서 KTX 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이용해 나주역에 도착했다.

입국 후 별다른 증상은 없었으며, 도착 직후 영암군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13일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현재 강진의료원 음압병실로 이송돼 입원 조치 중이며,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나주역에서 사택까지 확진자를 이송한 회사 동료 1명으로 13일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KTX 열차, 항공기 탑승객 등은 현재 조사 중이다.

그동안 전라남도에서 발생한 총 17명의 확진자 중 해외입국자는 9명으로 53%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12명은 완치 후 퇴원했으며, 순천의료원 2명과 강진의료원에 3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현재 수도권 지역 집단발생으로 인해 지역사회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도내 유입 차단을 위해 유흥시설 집합금지와 진단검사 및 대인접촉 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했고 이행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특히 “도민들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외출을 자제하고 보건소에 신고할 것과 사람들이 많이 모여 밀접한 접촉을 하는 시설 방문 자제, 마스크 생활화 등 방역 수칙을 반드시 이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