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수줍은 5월의 여왕 ‘작약꽃’ 활짝
풍경] 수줍은 5월의 여왕 ‘작약꽃’ 활짝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05.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흥/남도방송] 장흥군 용산면 송전마을 앞 들판에 작약꽃이 활짝 피었다. 꽃이 아름다워 함박꽃으로도 불리는 작약은 관상용으로도 재배하며, 뿌리는 진통,빈혈, 타박상 등의 약재로 널리 쓰인다. 작약꽃의 꽃말은 수줍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