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종화동 해안서 멸종위기 상괭이 사체 발견
여수 종화동 해안서 멸종위기 상괭이 사체 발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5.2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작살흔 등 불법포획 여부 발견치 못해"

[여수/남도방송] 여수해경은 29일 오전 7시 10분경 여수 종화동 앞 해안가에서 멸종위기 해양보호종 상괭이 사체 1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여수를 방문한 A씨가 해안가를 산책하던 중 고래로 보이는 물체를 발견해 신고했다.

상괭이 사체는 길이 93cm, 둘레 63cm, 무게 약 30kg이다.

해경은 신고자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 파악 및 현장 확인을 통해 작살 흔 등 불법포획 여부를 발견치 못했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 “토종 돌고래 상괭이는 국제 멸종위기종으로 포획은 물론, 유통과 판매도 금지되고 있다"며 "그물에 걸려 있거나 해안가로 밀려온 상괭이를 발견하면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