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의회 "포스코, 지역사회 갈등 조장 멈춰야"
광양시의회 "포스코, 지역사회 갈등 조장 멈춰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5.3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7명 기자회견 갖고 성암산업 노사 갈등 및 지역 환경단체 활동가 고소 등 해결 촉구
광양시의회 의원들이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도급 회사인 성암산업의 노사 갈등 문제와 광양제철소 환경오염 물질 관련 허위사실 유포 명예 훼손 혐의로 환경단체 활동가를 검찰에 고소한 것과 관련해 포스코의 해결을 촉구나고 나섰다.
광양시의회 의원들이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도급 회사인 성암산업의 노사 갈등 문제와 광양제철소 환경오염 물질 관련 허위사실 유포 명예 훼손 혐의로 환경단체 활동가를 검찰에 고소한 것과 관련해 포스코의 해결을 촉구나고 나섰다.

[광양/남도방송] 광양시의회 의원들이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도급 회사인 성암산업의 노사 갈등 문제와 광양제철소 환경오염 물질 관련 허위사실 유포 명예 훼손 혐의로 환경단체 활동가를 검찰에 고소한 것과 관련해 포스코의 해결을 촉구나고 나섰다. 

지난 29일 광양시의회 이형선 의원, 백성호 의원, 조현옥 의원, 서영배 의원, 박말례 의원, 정민기 의원, 최대원 의원 등은 기자회견을 갖고 “271명의 노동자가 근무하는 성암산업이 2017년부터 노사 갈등과 고용 불안 장기화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광양제철소 경영이념에 걸맞게 하청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고 노동조합을 상생의 파트너로 인정하여 갈등을 해결해 나가는 책임 있고 통 큰 행동을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지역 환경단체의 환경 개선 요구 과정에서 데이터의 오류와 포스코의 정보 제공의 한계에서 발생한 오해를 악의적인 비방으로 몰아가서는 안 될 것”이라며, “품격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대승적인 자세로 시민단체와 관계 회복을 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 줄 것”을 강조했다.

의원들은 이어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성암산업 노사분규 해결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 주고, 광양만녹색연합을 비롯한 시민단체와도 적극 소통해 서로의 갈등을 조속히 해소하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