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양돈농가, 돼지열병 검사서 모두 음성...백신접종 중요성 부각
전남 양돈농가, 돼지열병 검사서 모두 음성...백신접종 중요성 부각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05.3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과적 치료법 없고 치사율 높아…백신접종으로 피해 예방 가능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장면.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 장면.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치사율이 높은 가축전염병인 ‘돼지열병’으로부터 전남을 지키기 위해 양돈농가들의 철저한 백신접종을 독려했다.

돼지열병은 감염돼지와 직접 접촉하거나 경구감염을 통해 전염되는 바이러스 질병이다. 지난해 타지역 양돈농가에 큰 피해를 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비슷하게 고열과 피부발적, 설사 등 증상을 보이며,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없는데다 높은 치사율을 보여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관리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과 달리 돼지열병은 백신접종만으로 양돈농가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어 국내에서는 지난 2003년부터 돼지열병에 대한 일제 백신접종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는 지난 2016년을 끝으로 사육돼지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전남도는 지난 2003년 3월 이후 지금까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전남동물위생시험소는 돼지열병 예방접종 여부 확인과 독려를 위해 전남도내 양돈농가 사육돼지를 비롯 도축장 출하 돼지에 대한 돼지열병 백신항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최근들어 기준 550여 농가 1만두에 대한 검사 결과 97%가 항체 양성률을 보였으며, 330여 농가 3천 100두에 대한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정지영 전남동물위생시험소장은 “백신 보관 온도와 접종 횟수와 시기 등 정확한 백신 접종법을 준수하면 양돈농가에 큰 피해를 끼치는 돼지열병을 예방할 수 있다”며 ”양돈농가들은 모든 사육돼지에 대해 백신접종을 철저히 실시하고 의심 증상 발견 즉시 방역당국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