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순천시의회 의장단 선거, "연임·재임 없다"
후반기 순천시의회 의장단 선거, "연임·재임 없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6.0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순천지역위, 의장단 민주당 후보자 선출 원칙 및 방법 결정
다선 우선 ‘원칙 확정’...“공정 투명성 강화 및 의회 본질적 기능 강화 ”
순천시의회.
순천시의회.

[순천/남도방송] 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가 후반기 의장단 선출과 관련해 연임과 재임은 배제하고, 다선 의원에 기회를 주는 방침을 확정했다.

지역위는 지난달 28일 시의원 임시총회를 열어 이같은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역위는 후보자 선출방법을 당론으로 정하도록 하는 중앙당의 '기초의회 의장단 선출에 대한 지침'에 따랐다고 방침을 전했다.

소속 의원들이 총회를 거쳐 의장단 후보자 선출 방식을 경선이나 합의 추대로 결정하고 결정되면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를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이날 의결된 사항은 우선 의장단 자리는 연임 및 재임 불가토록 했다.

권한이 막강한 의장 자리에 내부견제 기능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재선 이상의 다선의원 우선 출마토록 했다. 여러 차례 시민들로부터 선택받은 대표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다만 상임위원장은 초선의원도 출마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시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기능이 미흡하다는 시민들의 평가를 염두해 의회의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의장단 후보 당내 경선 등록시 의장과 부의장을 지정해서 등록하고 상임위원장 후보로는 중복등록을 할 수 없도록 정했다.

이는 그간 시의회 의장단 선거를 한 후에 낙선한 후보가 다시 상임위원장자리에 도전하던 관행을 차단하도록 개선함으로써 의장단 선거 결과에 따라 이뤄지던 자리 나눔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의원들은 이날 총회에서 민주적인 절차에 의한 자유로운 토론과 의견을 개진했고 무기명 투표를 실시했다.

이에 앞서 YMCA 회의실에서 소병철 지역위원장의 요청으로 마련된 시민단체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시민들이 원하는 순천시의회 의장단 선출 원칙에 대한 의견을 직접 청취했다.

시민단체 대표들은 순천시의회 의장단 선출에 관한 4가지의 원칙을 제안했다.

이날 참석한 시의원들은 “전반기 의장단 선출 때는 이미 정해진 자리 배정에 따라서 절차가 진행되어 아쉬운 점이 많았다. 초선의원들의 의견이 사실상 반영되지 않았다. 이렇게 절차를 거침으로써 참석한 모든 의원들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자리였다. 이전과는 비교할수 없이 투명하고 공개적이고 민주적인 절차로 회의가 이루어졌다”고 평가했다.

소병철 지역위원장은 “시민의 뜻과 기대를 더욱 더 존중하여 순천의 새로운 변화와 정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가자”고 말했다.

한편, 후반기 순천시의회 의장에는 강형구(3선), 허유인(3선), 남정옥(재선), 박계수(재선), 장숙희(재선)의원 등 5명 의원이 자천타천 거론된다. 
 
현재 순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19명으로 재선이상은 9명, 초선의원은 10명이다.
 
지역위는 오는 16일까지 후보 신청을 받고 6일간의 선거운동 기간을 걸쳐 22일 당내 경선을 치룰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