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 부엌 테마코스 ‘광양발효밥상’ 시범 운영
남도 부엌 테마코스 ‘광양발효밥상’ 시범 운영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6.0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인과 함께 하는 남도요리 쿠킹클래스, 지역 상차림 체험과 5일시장 투어
섬진강 재첩 밥상.
섬진강 재첩 밥상.

[광양/남도방송] 광양시는 지속가능 생태미식자원인 남도바닷길 컨셉을 담은 ‘광양발효밥상’과 ‘남도바닷길 미식로드’를 개발,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는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팜파티야(대표 김은영)로부터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의 일환인 ‘남도바닷길 미식관광 콘텐츠 개발 및 상품 운영’에 관한 중간보고를 받고 이같이 결정했다.

남도바닷길 미식투어는 남도의 부엌, 남도풍경 다이닝, 남도바닷길 미식로드 등 8개 테마로 광양, 순천, 보성 6권역 지자체별 4개, 지역연계 4개 등 총 16개 코스로 기획됐다.

각 코스는 모듈화되어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도 있고, 시티투어 등 다른 관광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시내관광, 당일, 1박 2일 등 다양한 테마와 일정으로 운영할 수 있다.

시는 ‘광양발효밥상’, ‘광양풍경다이닝’, ‘광양바닷길미식주’, ‘광양맛뵈기 바비큐트랙’, ‘광양미식 스토리북 투어’ 5개 프로그램 중에서 여름철에 적합한 ‘광양발효밥상’을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선정했다.

‘광양발효밥상’은 숲해설사와 함께 하는 백운산 트래킹, 향토발효음식 명인과 함께하는 쿠킹클래스, 광양 기정떡 체험, 광양5일장 및 로컬푸드 체험 등 광양의 자연과 미식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인문·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또한 남도바닷길 미식로드 지역연계코스로는 광양의 ‘매실 한 상’, 보성의 ‘차’, 순천의 ‘갯벌 식재료’ 등 남도바닷길 식재료의 다양성과 다채로운 음식을 경험할 수 있게 했다.

이화엽 관광과장은 “미식관광 빅데이터와 미식 및 인물자원, 미식체험 공간자원 등 조사 결과를 토대로 생생한 스토리와 맛이 담긴 경쟁력 있는 미식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