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폐쇄 경고한 트럼프에 전쟁 선언
트위터, 폐쇄 경고한 트럼프에 전쟁 선언
  • 온라인팀
  • 승인 2020.06.05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글에 경고 표시를 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고 있는 소셜미디어 업체 트위터가 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의 일전을 선포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리트윗한 조지 플로이드 추모 영상을 "저작권 침해"를 이유로 삭제하면서다. 플로이드는 지난 25일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으로, 이후 미국 전역에서는 열흘째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3분45초 길이의 이 영상은 현재 '이 영상은 저작권자의 신고에 따른 조치로 이용이 불가능하다'고 적힌 채 블라인드 처리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리트윗한 조지 플로이드 추모 영상이 블라인드 처리 돼 있다. © 뉴스1

이 게시물은 영상과 함께 "우리는 정의 사회를 지향한다. 그러나 파괴는 안 된다"고 올린 트럼프 선거 캠프의 원 게시물을 리트윗한 것이다.

해당 영상에는 흑인 사망 시위 행진과 폭력 행위가 담긴 사진들을 배경으로 연설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이 담겼다.

트위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저작권 소유자 또는 공인 대리인이 보내온 불편사항에 대한 대응 조치"라고 밝혔다.

트위터의 이번 결정은 최근 양측 간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나왔다. 발단은 지난달 26일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트위터가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경고 문구를 삽입하면서 시작됐다.

특히 양측 간 갈등은 흑인 사망 시위를 계기로 더욱 격화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가 폭동으로 번지자 트위터에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전도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에 트위터는 "이 트윗은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다"고 지적하며 '숨김' 표시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의 문을 닫게 해버리겠다"고 엄포를 놓은 뒤, 소셜미디어 기업의 면책특권을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더 나아가 관련 입법까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SNS 기업들은 플랫폼을 제공할뿐이기 때문에 콘텐츠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트위터와 '트위터 제왕'인 트럼프 대통령의 싸움이 점입가경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