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선 전철화 사업, 벌교역 정차 추진
경전선 전철화 사업, 벌교역 정차 추진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07.0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 "철도 소외지 전남 동부권 포용… 교통편익 증진 효과 기대"
남해안 철도망 구축 현황도.
남해안 철도망 구축 현황도.

[보성/남도방송] 보성군이 국가사업인 경전선 전철화(송정~보성~순천 구간) 기본계획에 벌교역 정차가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 건의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벌교는 전남 동부권 교통 중심지”라면서 “고속 열차가 벌교역에 정차할 경우 인근 철도 소외지역까지 포용할 수 있어, 동부권 교통 편익이 증대되고 형평성과 효과성 면에서도 타당성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보성군은 남해안 철도(목포임성~보성) 전철화 사업 효과 증대를 위해 경전선 보성~순천구간 2023년 동시 개통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현재 보성군에는 1조 5천억 원 규모의 남해안 철도 전철화 사업(목포 임성~보성, 2023년 완공 목표)과 1조 7천억 원이 투입되는 경전선(광주 송정~보성~순천, 2027년 완공 목표) 전철화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전철화 사업에는 EMU250 열차가 도입된다.

EMU250은 최고속력 250km로 달릴 수 있으며 재래선 철도를 주무대로 활약하는 한국형 고속열차다. 특히, 재래선에서는 최고속력 230~250km로 달리는 KTX, SRT 등과 속력면에서도 어깨를 나란히 한다.

남해안 철도 전철화 사업이 완료되면 보성에서 부산까지 2시간 만에 도착할 수 있어 기존(4시간 30분)에 비해 2시간 30분가량이 단축된다. 경전선 전철화 사업으로는 보성에서 서울까지 2시간 30분 만에 주파가 가능해진다.

군 관계자는 "고속 열차 시대 개막을 대비해 부서별 종합추진대책을 마련하고, 분야별 과제를 발굴해 나가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