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수산업계 “해상경계 존치돼야…100년 지켜온 터전 지켜달라” 호소
전남 수산업계 “해상경계 존치돼야…100년 지켜온 터전 지켜달라” 호소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7.0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헌재 권한쟁의심판...어민들 국회 찾아가 생존권사수 결의
여수수산인협회 등 32개 어민 단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주철현(여수 갑)의원과 "100년간 이어온 전남 어민의 삶의 터전을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여수수산인협회 등 32개 어민 단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주철현(여수 갑)의원과 "100년간 이어온 전남 어민의 삶의 터전을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국회/남도방송] 전남-경남 간 해상경계에 대한 법적 결론이 임박한 가운데 전남지역 수산인 단체들이 “도경계선을 해상경계선으로 재확인해 달라. 100년을 지켜온 도민과 어민들 삶의 터전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오는 9일 헌법재판소의 해상경계 권한쟁의 심판 최종 공개변론을 앞두고 여수수산인협회 등 32개 단체는 8일 국회를 찾아가 집회를 갖고 이 같이 강조했다.

어민단체 대표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주철현(여수 갑) 의원, 이광일 전남도의원과 함께 '전남·경남 해상경계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에 대한 전남어업인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법원의 일관된 '해상경계는 있다' 판결에도 경상남도가 2015년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해 전남 바다를 빼앗아 가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어민들은 이와 함께 "5년을 끌어온 헌법재판소의 최종 공개 변론이 9일 예정돼 있어, 200만 전남도민의 이름으로 '전남·경남 해상경계 현행 사수'를 간곡하게 호소드린다"며 "조상 대대로 이어져 온 삶의 터전인 바다를 지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주철현 의원은 "전남도민과 여수 어민, 어업인들이 전남도와 경남도 간 현행 도 경계선을 해상경계선으로 재확인하는 노력을 지지하며 도 경계선이 존재함이 부정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어민들이 새로운 요구를 하는 것이 아닌 기존 경계선 유지를 통해 영세한 어업권을 지키려는 노력을 하는 만큼 헌법재판소에서 경상도의 '권한쟁의 심판청구'는 각하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어민들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 관할구역은 1948년 제정된 '지방행정에 관한 임시조처법'과 '지방행정기관의 명칭 위치 및 관할구역에 관한 대통령령'에 '1948년 8월 15일 당시 관할구역 경계가 기준이 되며, 해상경계도 이에 따라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헌법재판소는 해상경계와 관련해 2011년 '1948년 8월 15일 당시 존재하던 관할구역의 경계가 지방자치단체 간 원천적인 기준이 될 수 있다'고 판결한 바 있다.

또 전남도와 여수시는 전남 해역에서 어업면허 처분, 해수부장관이 승인한 합법적인 육성수면 지정, 어장이용개발계획 수립 등 행정 권한을 행사했다.

경상남도는 헌법재판소와 대법원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현 해상경계선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세존도(남해)' 혹은 '갈도(통영)'기준 등거리 중간선을 새로운 경계선으로 확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 전남 어민과 갈등하고 있다.

한편 전남도와 경남도의 해상경계 분쟁은 2011년 7월 '바다의 경계는 없다'고 주장하며 전남해역을 침범해 조업한 경남선적 멸치잡이어선(기선권현망)들을 여수시와 여수해경이 수산업법 위반으로 검거하면서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