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섬 특화된 '소형 연안 크루즈' 띄운다
전남 섬 특화된 '소형 연안 크루즈' 띄운다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07.1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연안크루즈 도입’ 용역 착수..섬 연계 기항지․모항지 및 선박 규모 선정 등
여수 거문도 삼호교 전경.
여수 거문도 삼호교 전경.

[전남/남도방송] 전남의 섬들에 적합한 소형 크루즈를 도입해 전남 섬 자원을 새롭게 관광자원화 하기 위한 연구용역이 착수에 들어갔다.

이번 용역은 크루즈산업육성법, 해운법, 관광진흥법 등 관련 법규와 정부․지자체가 마련한 각종 계획 등에 대한 분석을 비롯 국내외 사례조사, 섬 연계 적정 기항지 및 모항지 선정, 연안크루즈 산업 발전전략 마련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흑산도와 증도, 거문도, 청산도, 보길도, 관매도 등 전남지역 섬 중 연안크루즈 산업 실현이 가능한 섬을 중심으로 기항지와 모항지를 선정하고, 유람선과 소형 크루즈의 형식 및 규모, 전남 동부권과 서부권, 타시도와의 연계방안 등에 중점을 두고 진행할 방침이다.

이날 전남도청 수리채에서 가진 용역 착수 보고회에서는 연안크루즈 도입 방안으로 승선 인원 300~500명 이내 기존 소규모 여객선 등을 활용한 1박 2일, 2박 3일 등 단기 관광용 크루즈 운영 방안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전라남도는 현재 국내 관광 수요의 50%를 해양관광이 차지하고 있으나 대부분 여름철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콘텐츠의 다변화가 절실하다고 판단, 이번 용역을 계기로 전남의 뛰어난 섬 자원들을 활용한 연안크루즈가 도입된다면 새로운 관광 수요가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전남 섬을 활용한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확충하겠다”며 “이를 위해 연안크루즈 기반시설이 조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 연안크루즈 도입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은 (재)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오는 12월까지 수행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