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순천에는 의과대학, 여수에는 대학병원 설립”
김회재 의원 “순천에는 의과대학, 여수에는 대학병원 설립”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7.2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병원 설립의 최적지는 율촌...여수산단, 광양제철 등 최적 입지"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여수 을).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여수 을).

[여수/남도방송] 김회재 국회의원은 “순천에 의과대학이, 여수에 대학병원이 설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전남 동부권은 전남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인구 밀집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의료시설이 매우 열악하다”면서 “지역 의료 인프라가 충분치 않아 의사 수도 적고 중증질환에 대한 의료 서비스역시 부족하다”고 밝했다.

그는 “의과대학이 설립되고 대학병원이 들어오면 수익구조 창출이 중요한데, 전남 동부권은 여수국가산단 및 인근 주요 산단, 아울러 광양제철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경쟁력을 높이면 수익구조 창출이 가능한 곳”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동부권의 대학병원 설립의 최적지는 여수와 순천, 광양의 접경인 율촌이다. 순천에 의과대학 설립이 결정되면 순천과의 인접성, 여수국가산단과 광양제철과의 접근성에서 최적의 입지이다. 여수에서도 낙후된 율촌의 개발까지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순천에 의과대학, 여수에 대학병원을 유치하는 것은 순천과 여수 상생의 첫 결실로, 양 지역 공동발전 도모의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