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만흥매립장 사용기한 문제 해결 ‘공전’
여수 만흥매립장 사용기한 문제 해결 ‘공전’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7.2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흥주민들 “3월 종료 원칙 지켜라"..시 “17년 더 사용 가능”
여수 만흥매립장.
여수 만흥매립장.

[여수/남도방송] 여수 만흥매립장 사용문제를 놓고 시와 주민들 간 이해의 폭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답보상태에 머무르고 있다.

만흥동 번영회는 지난 3월 종료 약속을 이행치 않으면 법적·물리적 방법을 동원해 매립장 사용을 저지하겠다는 입장이고, 여수시는 사용량이 전체 68% 수준이기 때문에 앞으로 17년 더 사용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수시는 만흥매립장을 지난 1994년 설치승인을 받아 조성해 1997년부터 매립을 시작했다.

당초 폐기물 반입량을 기준으로 2020년까지 사용을 예상해 매립장 인근 주변마을 주민들에게 1998년, 2004년 두 차례 사용계획을 통보한 바 있다.

2010년 음식물자원화 시설 및 2011년 소각시설 설치 운영에 따라 폐기물 반입량이 감소 됐으며, 이에 따라 당초 예상했던 사용기간이 17년 늘어 오는 2037년까지 사용이 가능해졌다.

시는 사랑방 좌담회 등을 통해 매립용량 및 사용기간 연장을 위해 주민지원협의체와 9차례 회의, 28차례 개별면담, 2차례 간담회를 갖는 등 수차례 협의를 시도하고 있다.

시는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촉진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 에 따라 1997년부터 현재까지 주민지원협의체에 매년 2억 원 가량 총 33억 원을 지원했으나, 주민들의 고충을 반영해 매년 지원금을 4억 원으로 인상했다.

이와 별도로 각 마을에서 주민숙원사업(도로, 주차장 건설 등)을 제시할 경우 우선적으로 사업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해 놓은 상태이다.

하지만 지난 3월27일 개최한 4차 회의 때 덕충, 오림, 연등동 주민대표 등이 현재 코로나 19의 사회적 위기를 감안해 매립장 사용종료를 유예하고 협의를 하자고 제안했으나, 만흥동 지역 대표들은 조건 없이 3월 말 종료를 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첨예한 대립 끝에 무기명 투표 결정과정에서 만흥동 지역 주민대표 6명이 투표를 거부하고 회의장을 이탈해 회의가 무산되면서 매립장 사용문제가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김상열 전 의원이 만흥쓰레기 매립장 문제해결을 위해 끝장 토론을 벌이자고 제안하고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김 의원은 의정활동을 했던 2004년 당시 국비 106억원을 포함, 사업비 212억원을 들여 비위생매립지 내의 폐기물 전량을 굴착, 위생적 재처리 작업을 하는 정비사업이 추진됐던 점을 상기하며 "한시적인 기구로 공론화 협의회를 구성해 격한 대립과 논쟁, 반목 속에 일 년 넘게 이어온 만흥 위생 매립장 싸움을 끝내고 대타협의 꽃을 피우자"고 제안했다.

이어 "쓰레기처리시설은 여수지역 어딘가에는 반드시 있어야 하는 시설로 지역에 국한하지 말고 여수시민을 대상으로 한시적인 공론화 협의회를 구성해 1년 여 동안 싸우면서 갈등을 빚어왔던 위생매립장 문제를 놓고 치열한 쟁점 토론과 이해관계자 간 대화와 양보로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