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도림사 계곡, 물 부족 해결...올 여름 최고 피서지 기대
곡성 도림사 계곡, 물 부족 해결...올 여름 최고 피서지 기대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08.0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 도림사 계곡.
곡성 도림사 계곡.

[곡성/남도방송] 수량이 갈수록 줄어들어 위기에 놓였던 됐던 곡성 도림사 계곡이 활기를 되찾을 전망이다.

곡성군은 3일 저수지 물을 사용해 도림사 계곡의 물 부족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도림사 계곡은 광주와 전남 지역 사람들이 많이 찾는 여름철 피서지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해가 갈수록 과거에 비해 갈수기 수량이 줄어드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곡성군은 1998년 하천수를 양수해 흘려보냈지만 계곡에 이끼가 생기는 문제로 물 공급을 중단했다.

그러다 이번에 월봉지구 지표수 보강개발사업으로 계곡 상류와 연결된 송수관로를 정비하게 됐다. 사업 결과 인근 저수지 물을 끌어올 수 있게 돼 깨끗한 물 공급이 가능해졌다.

월봉지구 지표수 보강개발사업은 농촌용수가 부족한 지역에 수리시설을 보강해 안정적으로 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사업이다.

사업비로는 5억원이 소요됐다. 곡성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농촌용수 공급은 물론 도림사 계곡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게 됐다.

군 관계자는 “천년고찰 도림사와 주변의 동악산 등산로, 오토캠핑장과 함께 도림사 계곡이 여름휴양지로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