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지역 곡성에 도착한 따뜻한 손편지
수해지역 곡성에 도착한 따뜻한 손편지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08.2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남도방송] 지난 폭우로 큰 수해를 입은 곡성군에 특별한 선물이 도착하면서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했다.

군에 따르면 24일 수해 구호 기부물품으로 10kg들이 쌀 54포가 도착했다. 평범해보이는 기부품이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니 조금은 특별했다. 대부분의 구호 기부물품과는 다르게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 어른들과 함께 십시일반 마음을 모은 것이었다.

기부품을 보내온 곳은 서울에 위치한 은행나무어린이도서관이었다. 함께 보내온 편지에는 11명의 어린이들과 청소년, 43명의 어른들이 쌀 보내기 모금을 통해 십시일반 모은 것이라고 적혀 있었다. 아울러 수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이전의 생활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진심이 담겨있었다.

특히 한 어린이는 생필품 세트 1박스를 별도로 보내기도 했다. 상자에는 치약, 칫솔, 비누, 수건 등과 함께 삐뚤삐뚤하지만 정성을 담은 손편지가 들어있었다. 그리고 편지 하단에는 구호물품을 보낸 이의 따뜻한 마음처럼 알록달록한 무지개 위에서 두 명의 사람이 하트를 보내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군 관계자는 “정성이 담긴 편지와 기부물품에 수해를 입은 주민은 물론 수해 복구에 나선 직원들과 봉사자들이 큰 힘이 얻었다. 응원해주신만큼 더욱 힘을 내서 수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