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중소기업 30% “추석 상여금 못준다”
광양 중소기업 30% “추석 상여금 못준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9.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기업 76.8% "자금사정 악화”...여금 평균 56만 원
포스코광양제철소 전경.
포스코광양제철소 전경.

[광양/남도방송] 광양 기업 10곳 중 3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경영난 등으로 올해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광양상공회의소가 지역 중소기업를 대상으로 추석 연휴 및 상여금 지급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기업의 81.4%가 추석연휴 휴무를 실시한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상여금을 지급하는 전체 기업이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지급하겠다"고 조사됐다.

추석연휴에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이유로는 ‘교대근무(90.9%)’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추석연휴를 맞아 응답기업의 67.8%가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전년 83.7%)이며, 상여금 지급 형태는 고정상여금과 일정금액이 각각 절반씩으로 조사됐다. 

정기 상여를 지급하는 경우 ‘통상급여의 50%’을 지급하는 업체가 75.0%, ‘50%이상~100% 지급’이 25.0%로 조사됐다.

일정금액을 지급하는 경우 ‘50만 이하 지급’이 70.0%, ‘50만원 이상~100만원’은 30.0%로 나타났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로는 ‘별도의 선물지급’(47.4%), ‘연봉제 시행’(31.6%), ‘경기가 어려워서’와 ‘자금부족’이 각각 10.5% 순으로 응답했다.

지급 여력과 관련해서는 ‘지난해보다 악화’로 답한 기업이 76.8%, ‘전년도와 비슷하다’는 23.2%, ‘전년도에 비해 나아졌다’는 한 군데도 없었다. 

특히 올해 추석 자금사정이 ‘지난해보다 악화됐다’는 기업이 76.8%로 답해 지난해 30.6%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광양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전반적인 경기 어려움으로  추석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중소기업이 지난해에 비해 배가 증가할 만큼 자금사정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