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거문도 간 '줄리아아쿠아호' 운항 중단..대체 선박 긴급 투입
여수~거문도 간 '줄리아아쿠아호' 운항 중단..대체 선박 긴급 투입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09.1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 고장으로 1주 이상 수리...타사 선박 용선 허용키로
여수여객선터미널에 정박중인 오션호프해운사의 줄리아아쿠아호.
여수여객선터미널에 정박중인 오션호프해운사의 줄리아아쿠아호.

[여수/남도방송]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여수~거문도를 오가는 여객선 줄리아아쿠아호가 갑작스런 기관고장으로 운항이 중단됨에 따라 대체수송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줄리아아쿠아호는 18일 관계기관 및 선사 합동 점검결과 좌측 주기관 냉각수가 엔진 내부로 유입되어 정밀검사 및 수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최소 1주 이상 수리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에서는 선사인 오션호프해운(주)에 즉시 대체선을 투입하도록 사업개선 명령을 내렸다.

다른 선사의 예비선을 용선할 수 있도록 협상을 중재할 예정이다.

또한, 대체선이 투입되기 전까지 도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녹동~거문간 여객선과 연계한 여수~녹동간 셔틀버스를 2회 운행하고, 손죽~광도 항로 ‘섬사랑호’를 초도까지 연장 운항, 녹동~거문간 ‘평화페리11호’를 휴항 없이 운항할 예정이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여수~거문항로 이용객들의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대체선 투입 및 줄리아아쿠아호의 조속한 수리로 항로가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