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묘도에 LNG허브터미널·발전소 건립 본격화
여수 묘도에 LNG허브터미널·발전소 건립 본격화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0.0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양, 한국서부발전과 LNG 발전소 건설 등 협약..동북아 LNG 터미널과 시너지 확대 기대
㈜한양이 전남 여수에 건설하는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건설사업 조감도.
㈜한양이 전남 여수에 건설하는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건설사업 조감도.

[여수/남도방송] 여수 묘도에 LNG 허브 터미널과 발전소가 건립될 예정이다.

주식회사 한양은 한국서부발전과 LNG 발전소 건설 및 LNG 허브 터미널 이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한양이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여수 묘도 항만재개발사업 부지는 총 310만㎡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서부발전이 약 10만㎡ 부지에 500㎿급 LNG 발전소를 건설하고, 운영시 한양의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을 이용한다.

한국서부발전은 이날 여수시와 LNG 복합발전 사업추진을 위한 투자협약도 체결했다.

LNG 발전소와 LNG 터미널이 같은 부지에 입지할 경우 따로 떨어져 있을 때보다 발전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등 기대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LNG 터미널의 냉배수와 발전소의 온배수를 섞으면 해수온도 상승을 낮출 수 있고, 발전소 효율이 높아져 온실가스 배출도 상대적으로 줄어든다. 

또 추가 배관 건설이나 가스공사 배관시설을 이용하지 않아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LNG 직도입을 통한 저렴한 연료 도입으로 전기요금 인하에도 기여할 수 있다. 

특히 LNG 발전소와 터미널 건설시 일자리 창출, 인구 유입에 대한 직·간접 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다.

한양은 이달에 착공을 위한 인허가를 마무리하고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LNG 탱크 2기 착공을 추진 중이다. 

이후 서부발전과 추가 수요처 협의에 따라 2024년 LNG 탱크 2기, 2025년 이후 LNG 탱크 4기 등 총 8기를 준공할 예정이다. 5호기 LNG 탱크부터는 국내 최대 규모인 27만㎘급으로 건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