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호 수변길’ 문 다시 열었다
‘장성호 수변길’ 문 다시 열었다
  • 임예지 기자
  • 승인 2020.10.1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경로당, 어린이집도 운영 재개
장성호.
장성호.

[장성/남도방송] 장성군이 지역 내 관광지를 다시 개방하고 문화‧체육시설, 사회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장성호 수변길을 비롯해 워라밸돔경기장 등 실내외 체육시설, 군립도서관, 청소년수련관 등은 12일부터 문을 열었다. 경로당과 어린이집 운영은 사전 준비를 거쳐 13일부터 재개한다.

종교시설의 대면 활동을 비롯한 각종 집합행사는 핵심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개최한다.

노래방 등 유흥시설 운영도 가능하다. 단 마스크 착용과 출입 전 발열 확인, 출입명부 작성, 타인과 거리두기 등을 준수해야 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는 개인에게 자율성을 부여하는 만큼, 방역수칙 준수 책임은 강화된다는 의미”라면서 “관광지, 시설 등을 방문할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