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 ‘기업유치’ 잇따라...2700억대 투자협약
여수·광양 ‘기업유치’ 잇따라...2700억대 투자협약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10.1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관광분야 2천 719억 투자…357개 신규 일자리 창출

[전남/남도방송] 전남도는 14일 ㈜피앤오케미칼, ㈜HJ매그놀리아용평 디오션호텔앤리조트 등 2개 기업과 2천 719억 원을 투자해 357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김종국 ㈜피앤오케미칼 대표, 유광현 ㈜HJ매그놀리아용평디오션호텔앤리조트 부사장, 송일준 광주문화방송(주) 대표, 정대균 (주)MBC경남 대표, 홍순관 여수문화방송(주)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여수·광양지역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피앤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과 OCI(주)가 합작해 설립한 신설 법인으로, 광양시 태인동 OCI(주) 광양공장 내 4만 1천㎡ 부지에 2022년까지 1천 459억 원을 들여 과산화수소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건립이 완료되면 57명의 일자리가 창출된다.

㈜피앤오케미칼이 생산할 과산화수소는 OCI(주)의 기술경험을 바탕으로 철강공정 부산물인 코크스오븐가스(COG)에서 추출된 수소를 활용해 제조된다. 핵심원료인 코크스 오븐가스는 포스코 광양제철소로부터 공급받는다.

㈜HJ매그놀리아용평 디오션호텔앤리조트는 여수 화양지구 복합단지내 7만 3천㎡ 부지에 1천 260억 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종합휴양시설인 ‘디오션 비치콘도’를 조성한다. 비치콘도는 객식 274개소, 전시․회의시설 5개소, 전용수영장 등이 설치되며 이를 통해 300명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여수 화양지구는 남해안 관광벨트 거점지역으로 다도해의 수려한 해양경관을 활용한 관광·휴양시설 유치지구로 오는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와 유엔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 등 국제행사 개최 이전에 완공돼 관광객을 맞을 계획이다.

특히, 이번 콘도 조성 사업에는 광주문화방송(주), (주)MBC경남, 여수문화방송(주) 등 3개 방송사가 200억 원을 공동투자하게 돼 남해안권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단지 조성과 홍보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 협약으로 여수 화양지구를 남해안 신성장관광벨트의 체류형 거점 관광단지로 조성할 수 있게 됐으며, 반도체 세정용인 과산화수소 생산을 통해 지역 고부가가치 산업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하고 “전라남도는 여수·광양시, 광양청과 함께 투자기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라남도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626개 기업 유치 및 18조 3천 159억 원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9월말 기준 194개 기업, 4조 3천 524억 원에 대한 투자협약을 이끌어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