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출산 희귀동식물 삵·무엽란 서식 확인 
월출산 희귀동식물 삵·무엽란 서식 확인 
  • 이도연 기자
  • 승인 2020.10.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팔영산 지구에 살고 있는 담비(왼쪽)와 삵.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사무소 제공]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팔영산 지구에 살고 있는 담비(왼쪽)와 삵.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영암/남도방송] 국립공원공단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는 최근 월출산 일대의 생태계를 조사하던 중 희귀동식물인 삵과 무엽란의 서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삵’은 환경부지정 멸종위기Ⅱ급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국내 자연생태계 먹이사슬의 정점에 있다. 생물자원 모니터용 무인센서카메라에 포착된 삵은 지난 봄에 출산한 개체로 추정되는 새끼 두 마리와 어미가 각각 담겨있다.

특히 삵은 단독생활을 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어 여러 마리를 동시에 포착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이는 삵이 자연에서 번식을 하며 가족을 이루며 서식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한편 이번 조사로 잎이 없어 광합성을 하지 않고 다른 생물이 분해되면서 생성되는 유기물에 의존하여 생육하는 ‘무엽란’이 발견되었다. ‘무엽란’은 산림청지정 희귀식물로 제주도 및 전라남도 도서지역만 제한적으로 분포하며 개체수가 매우 적어 위기종(EN)으로 지정되어있다.

세계자연연맹(IUCN)에서는 희귀식물을 멸종(EW), 멸종위기종(CR), 위기종(EN), 취약종(VU), 약관심종(LC) 및 자료부족종(DD)의 카테고리로 분류하고 있다.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 나경태 자원보전과장은 “국립공원 중에서 면적은 가장 작지만 평야지대에 솟아오른 독특한 지형적 특성 때문에 희귀동식물이 다수 발견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서식지 보호·보전 사업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