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아파트, 3개월 이상 지역 거주자에 우선 공급
순천 아파트, 3개월 이상 지역 거주자에 우선 공급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0.2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외지 투기세력 접근 차단을 통해 주택공급 질서 확립
순천 신도심 전경.
순천 신도심 전경.

[순천/남도방송] 순천시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순천에 3개월 이상 거주한 사람에게 공동주택을 우선 분양할 수 있는 ‘지역거주 우선공급제도’를 시행한다.
  
‘지역거주 우선공급제도’는 '주택법' 제54조 및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제4조에 규정에 따라 지역의 투기방지를 위해 지역거주자에게 공동주택을 우선 공급할 수 있는 제도로, 순천시는 20여 일간의 행정예고를 거쳐 내년 1월부터 이 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시는 외지 투기세력을 차단하고 실수요자인 순천시민의 내집 마련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 판단, 우선공급 대상 강화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내년 2월부터 공급되는 공동주택 청약시 순천시 거주자라도 3개월 이상 순천에 거주하여야만 지역거주자 우선공급(1순위) 당첨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외지 투기세력의 접근 차단을 통해 주택공급 질서를 바로잡고 순천시민들에게 분양기회를 확대해 분양가와 매매가 상승으로 인한 시민들의 주거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본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며 “이번에 시행하는 거주자 우선공급 제도를 통해 불법행위로 인한 실수요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고 주택시장이 안정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