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병상련” 순천시, 확진자 속출 부산 북구 ‘구상권 청구’ 보류
“동병상련” 순천시, 확진자 속출 부산 북구 ‘구상권 청구’ 보류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0.2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강경 입장 한발 물러서…“지켜본 뒤 판단”
순천시청.
순천시청.

[순천/남도방송] 확진자 관리 부실의 책임을 물어 순천시가 부산 북구청을 상대로 제기한 ‘구상권 청구’를 유보키로 했다.

순천시는 20일 “부산 북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7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며 곤경에 처한 입장을 고려해 구상권 청구를 보류하기로 했다”며 강경한 입장을 한발 물러섰다.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달 9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60대 남성 A씨가 순천의 한 장례식장에 머무른 사실이 확인되면서 지역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A씨는 지난달 6일 부산의 한 식당에서 부산 362번 확진자와 같은 동선으로 확인됐는데 부산시 북구 보건소가 17일이 돼서야 자가격리 대상자 통보를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순천시는 자가격리 대상자 통보를 받고도 이를 지키지 않은 A씨와 자가격리 통보를 할 당시 대상자가 관외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순천시에 통보하지 않은 부산시 북구 보건소에 책임소재를 물었다.

이로 인해 시 보건소 공무원들이 비상 근무를 했고, 밀접촉자는 물론 해당 장례식장에 같은 시간대 동선이 겹치는 200여 명의 검체를 채취해 의뢰하는 등 행정력 낭비와 시민 불편을 초래했다고 구상권 청구 사유를 밝혔다. 

그러나 순천시는 이달 13일부터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 총 7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일단 구상권 청구를 다시 검토키로 했다.

순천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는 부산시 북구를 상대로 구상권 청구 등의 법적 대응이 동병상련의 심정에서 능사가 아니라는 판단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부산 북구에서 수십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총리께서도 부산을 방문해 상황을 진두지휘하는 상황에서 지자체끼리 구상권을 청구하는게 부담스러웠다"며 "구상권 청구 철회는 아니지만 청구를 보류하고 좀 더 진행되는 상황을 보기로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