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역사를 달력으로... ‘오늘 여수’ 발간
여수 역사를 달력으로... ‘오늘 여수’ 발간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0.3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감동연구소 한창진 대표 ‘전국 유일의 역사달력’ 서적 등록
한창진 시민감동연구소 대표가 지역사로서 가치를 지닌 역사달력 ‘오늘 여수’를 발간했다.
한창진 시민감동연구소 대표가 지역사로서 가치를 지닌 역사달력 ‘오늘 여수’를 발간했다.

 

[여수/남도방송] 예향과 충절의 고장 여수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역사달력 ‘오늘 여수’가 국립중앙도서관 심사를 통과하고 서적으로 발간됐다.

여수 역사달력 ‘오늘 여수’는 시민운동가 한창진 시민감동연구소 대표가 지역사로서 가치를 지니고 있는 자료와 기록들을 담아 여수 역사로 역어냈다.

2021년 여수 역사달력 ‘오늘여수’는 국립중앙도서관 심사를 거쳐 도서번호 바코드를 받아 전국에서 유일하게 달력이 책으로 등록됐다.

특히 2021년 여수 역사달력은 지도와 함께 날짜별 역사적 사실을 수록해 여수 역사를 배우는 달력 형태의 역사책으로서 가치를 지니고 있다.

2018년부터 시작해서 올해로 4번째 발행되는 2021년 역사달력은 이전보다 새롭게 업그레이드됐다. 우선 눈에 띄는 변화로 매월 지도와 함께 여수 역사를 배우는 그림판이 배치됐다.

역사 그림판은 시대별로 1월 신석기 때부터 4월 삼국시대 행정구역, 9월 일제강점기 시가지 매립, 12월 세계박람회까지 그 시대의 중심 주제를 통해 여수 역사 정체성을 나타냈다.

2021년 여수 역사달력 ‘오늘여수’ 표지는 1880년 이후 달라진 행정구역지도를 소개했다. 또 날짜별 역사적 주요 사실을 기록했으며, 10월은 현대사 ‘여순사건’을 알기 쉽게 정리했다.

초등학생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매월 역사달력을 보면서 지도와 함께 여수 역사를 배울 수 있다. 1년이 지나 그림판을 따로 잘라 두고 학습할 수 있도록 했다.

한창진 시민감동연구소 대표는 “지도와 함께 여수 역사를 배우는 2021년 여수 역사달력 ‘오늘 여수’는 학교 교실과 직장 사무실에 걸어두면 여수 역사를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는 단재 신채호 선생님 말씀처럼 자라나는 여수 아이들에게 필요한 여수 역사책으로 활용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여수 역사달력은 스마트폰으로 검색하면 더 자세하게 알 수 있도록 역사적 사실, 키워드를 알려주는 스마트 시대 지역사 학습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2020년 여수역사 달력 ‘오늘 여수’는 내달 9일부터 권(개)당 1만 원에 구입할 수 있고 부가세가 면제되는 도서이므로 계산서는 물론 계좌입금, 신용카드, 현금카드 결재가 모두 가능하다. 올해부터는 5권 이상 주문하면 택배비 없이 배송까지 가능하다.

주문은 여수시 선소로 113-1(학동) 시민감동연구소(010-7617-3430, Fax 061-681-5225)로 문의하면 되고, 역사달력 수익금은 시민감동연구소와 시민운동 씨앗으로 쓰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