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직원들 무더기 납품비리 사실로 '충격'...장석웅 교육감 "당혹"
전남교육청 직원들 무더기 납품비리 사실로 '충격'...장석웅 교육감 "당혹"
  • 임예지 기자
  • 승인 2020.11.0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지방경찰청 2년여 수사 결과 지난 5일 발표...납품업자 및 직원 12명 송치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전남/남도방송]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일선 교직원들이 저지른 무더기 납품비리에 대해 “도민과 교육가족에 송구스럽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장 교육감은 지난 5일 경찰의 관급공사 수주비리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해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앞서 도교육청은 지난 2018년 7월 민선3기 시절 일선 학교 롤스크린 납품과 관련한 비리를 제보받고 자체 감사에 착수한 뒤 납품업체 관계자를 같은해 11월8일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경찰이 지난 2년여에 걸쳐 사건을 수사해왔고 그 결과를 5일 발표했다. 

경찰은 계약 내용과 다르게 롤스크린을 납품한 업체 대표 2명을 납품 사기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또, 조사과정에서 연루 사실이 드러난 공직자 12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장 교육감은 “뼈를 깎는 각오로 자성한다”며 비통한 심정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부정부패를 발본색원하고 고강도 대책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도교육청은 이번 사건을 반면교사로 삼아 철저한 재발 방지책을 세워 청렴문화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연루된 직원에 대해서는 수사개시 통보와 함께 하급지 전보 조치한 데 이어 수사상황에 맞춰 징계의결을 요구했고, 향후 재판 결과에 따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문책할 계획이다.

물품구입과 시설공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비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지난 9월 특정업체 편중현상과 사실상의 수의계약인 3자 단가계약 위주의 구매 관행을 근절하는 내용의 구매제도 개선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특히, 1000만원 이상 물품 구매 시에는 물품선정위원회를 열어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해나가도록 했다.

내년부터는 외부전문가로 건설공사‘시민감리단’을 운영해 외부의 객관적 점검을 통해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공사과정 부실시공 및 부패 요인을 제거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