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코로나19 ‘지역감염 16명’ 추가 발생...감염 확산세 '비상'
전남, 코로나19 ‘지역감염 16명’ 추가 발생...감염 확산세 '비상'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11.1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7명, 광양 2명, 목포 5명, 화순 2명...방역당국, 감염고리 차단 총력
코로나19 진단 검사 장면.
코로나19 진단 검사 장면.

[전남/남도방송] 전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되고 있어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부터 17일 오후 2시까지 지역감염으로 순천 7명, 광양 2명, 목포 5명, 화순 2명 등 모두 16명이 추가 발생했다.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270명이며, 지역감염은 222명, 해외유입이 48명이다. 지난 7일 이후로는 79명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순천지역 식당 접촉으로 전남 239번이 확진된 이후 집단감염으로 이어져 순천에선 목욕탕 등에서 16일 낮부터 5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와 함께 전남대학교병원 광주 546번 확진자와 접촉 등으로 인해 목포에서 5명이 확진됐으며, 화순 지역의 경우 노인복지센터를 통해 2명이 추가 됐다.

광양에선 2명이 발생돼 광주 566번과 접촉으로 1명, 광양 기업체 관련 1명이 확진됐으며, 순천에서 발생된 2명은 현재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전라남도 동부권 역학조사 공동협력팀은 질병관리청 즉각대응팀의 지원을 받아 감염원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추가 접촉자 파악 등 심층 역학조사를 펼치고 있다.

또한, 지난 12일부터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이 광양에 이어 순천 방역현장에서 현장을 지휘하며, 도는 순천시 선별진료소에 지난 16일부터 도와 담양, 고흥, 강진, 신안 등 4개 군 검체채취 인력 및 기초역학조사원 20명을 긴급 파견해 공동대응 지원에 나섰다.

방호복 등 방역물품 6종도 순천․여수․광양 등 3개시에 각 5천개씩 추가 지원했다.

도 관계자는 “동부권을 중심으로 직장․식당․목욕탕과 동료․가족 등을 통한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져 매우 위중한 상황이다”며 “가족․지인모임 자제와 사람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감기증상이 있을 경우 신속히 진단검사를 받아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