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3사, 최초로 여수 낙포부두서 기름 유출 대비 합동훈련
원유3사, 최초로 여수 낙포부두서 기름 유출 대비 합동훈련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1.1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 한국석유공사, 오일허브코리아 등 참여...방제장비 운용능력 및 팀워크 배양
GS칼텍스, KNOC(한국석유공사), OKYC(오일허브코리아) 등 원유3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름 유출에 대비한 합동훈련을18일 오전 여수 낙포부두에서 펼쳤다. 
GS칼텍스, KNOC(한국석유공사), OKYC(오일허브코리아) 등 원유3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름 유출에 대비한 합동훈련을18일 오전 여수 낙포부두에서 펼쳤다. 

[여수/남도방송] GS칼텍스, KNOC(한국석유공사), OKYC(오일허브코리아) 등 원유3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름 유출에 대비한 합동훈련을 펼쳤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들 3사는 18일 오전 여수시 낙포동 한국석유공사 부두와 인근 해상에서 ‘기름(유해화학물질)확산방지 협력시스템 가동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여수시 낙포동 소재 석유비축기지 앞 해상에서 발생한 원유선과 케미컬운반선 간의 충돌사고를 가정하여 진행됐으며, 원유 3사와 여수해경,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119 화학구조센터 등 모두 10개 기관이 참여했다.

원유유출과 화재사고가 동시에 발생한 복합적인 상황의 대응훈련을 통해 방제장비 운용능력 및 팀워크를 배양하고 인명구조, 화재진압 등 복합사고 대응훈련을 통한 협업 대응 능력을 높였다.

또, 대형 오염사고 발생 시 해경의 지휘·통제 없이도 방제상황에 따라 원유3사가 자체적으로 확산방지를 위해 약속된 방법 및 절차에 따라 10.6km의 부두방어 오일펜스 설치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점검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대형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 시기가 그 피해의 규모를 정하는데 결정적으로 적용한다"며 "안전한 해안 유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S칼텍스, KNOC(한국석유공사), OKYC(오일허브코리아) 등 원유3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름 유출에 대비한 합동훈련을18일 오전 여수 낙포부두에서 펼쳤다. 
GS칼텍스, KNOC(한국석유공사), OKYC(오일허브코리아) 등 원유3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기름 유출에 대비한 합동훈련을18일 오전 여수 낙포부두에서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