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코로나19 지역감염 24명 추가 발생
전남, 코로나19 지역감염 24명 추가 발생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0.11.1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18명, 광양 2명, 목포 1명, 나주 3명 등
소규모 집단감염…마스크 쓰기․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당부
방역당국이 26일 순천팔마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방역당국이 26일 순천팔마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전남/남도방송] 전남에서 지난 18일 오후부터 19일 오후 1시까지 순천 18명, 광양 2명, 목포 1명, 나주 3명 등 지역감염자 24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311명으로 이중 지역감염이 262명이다.

지난 17일 순천지역 마을에서 전남 267․276번이 확진된 이후 18일 오후 같은 마을에 사는 주민 8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와 별도로 일가족 3명이 추가 됐다.

광양은 지역 PC방에서 전남 263번이 발생한 후 추가로 6명, 광양 기업체 관련 2명, 목욕탕 관련 1명이 확진됐다.

전남대병원 광주 546번 확진자와 접촉 등으로 인해 목포에서도 1명이 추가 됐다. 나주에선 광주 571번과 접촉으로 1명이 발생했으며 2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이번 추가 확진자 24명은 목포시의료원(12명), 강진의료원(7명)과 순천의료원(3명), 조선대학교병원(2명)에서 격리 입원 치료중이다. 

전라남도 동부권 역학조사 공동협력팀은 확진자가 발생한 순천지역 마을에 대해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역학조사 완료시까지 이동제한 조치를 취했다.

목포시와 나주시는 전라남도 즉각대응팀과 함께 접촉자 분리 및 확진자 이동장소 확인 등 정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동부권과 목포를 중심으로 병원․학교․식당․카페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시설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다”며 “가족․지인모임 자제와 함께 사람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쓰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반드시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