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누적 172명
순천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누적 172명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1.30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2번 확진자,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순천팔마체육관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순천팔마체육관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순천/남도방송] 29일 순천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이로써 순천에서는 누적 172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지난 7일 이후 해외입국자 1명을 포함해 99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순천 172번 확진자는 연향동에 거주하며, 조례동 목욕장 관련 확진자의 가족이다.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되어 동선과 접촉자는 없다.

또한 순천시는 한 마을단체 회원 20명이 제주도 단체여행을 다녀온 것을 파악하여 전원 검체를 확보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11월 25일 경남 진주에서 제주도로 이통장 연수를 떠난 관련자 60여 명이 집단감염된 바 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500명이 발생하는 전국적인 유행단계로 내달부터 전국적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와 수도권 2단계에 더해 맞춤형 방역조치가 시행된다”면서 “언제, 어디서든 새로운 감염원이 또다시 나타날 수 있으니 단체모임이나 여행을 삼가고,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순천에서는 이달 7일 신한은행 집단감염을 시작으로, 가족, 지인모임, 마을 등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지난 11일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이어, 지난 20일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확산차단에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