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앞둔 순천시 간부 공무원 장학금 1000만 원 기부
퇴임 앞둔 순천시 간부 공무원 장학금 1000만 원 기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0.12.2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영선 자치행정국장, 인재육성장학재단 후원회 설립 계기로 조금씩 성금 모아

[순천/남도방송] 퇴임을 앞둔 순천시 한 공무원이 인재육성을 위한 장학금을 기탁해 귀감이 되고 있다.

순천시 강영선 자치행정국장은 24일 순천시인재육성장학재단에 후원금 1001만4149원을 전달했다.

강 국장은 1982년 공직에 첫 입문, 이달 말 퇴임한다. 38년 9개월 간의 공직을 마무리하는 강 국장은 지역 인재를 위한 장학금 기탁을 끝으로 의미있는 선행을 펼쳐 관심을 끌고 있다.

강 국장은 2008년 평생학습과장 재직 당시 순천시인재육성장학재단 후원회 설립을 추진했다. 

당시 일을 계기로 ‘인재육성장학재단에 후원금을 꼭 기탁하겠다’는 각오로 13년 동안 조금씩 모은 돈이 1000만 원이 됐다.

여기에 자신이 공직에 몸담은 기간 1만4149일을 기념하기 위해 1만4149원을 보탰다고 한다.

강 국장은 “학업에 대한 열망이 있었지만 가정 형편 때문에 일찍 생업 전선에 뛰어들 수밖에 없었다”며 “공직에 있는 동안 이루지 못한 배움에 대한 갈증을 장학금 기탁으로 되돌려 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에 허석 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훈훈한 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38여년 동안 시를 위해 헌신하고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것데 대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