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여수해상 응급환자 158명 구조...30% 증가
지난해 여수해상 응급환자 158명 구조...30% 증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1.1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지역 고령 응급환자가 가장 많아

[여수/남도방송] 여수해경 관할구역 응급환자 이송 인원이 총 158명으로 전년대비 32%(38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해양경찰 소속 경비함정과 항공기가 여수지역 도서 및 해상에서 2019년 120명, 2020년 158명을 이송, 약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 구역별로는 도서지역이 96건으로 전체 62%를 차지했다. 선상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등 해상에서 49건(31%), 항포구 및 갯바위 등 기타장소에서 9건(8%)이 발생하였고 지난해 낚시객의 증가로 선상 및 갯바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가 증가했다.

특히, 도서지역 응급환자 중 70세 이상의 고령의 환자가 48명으로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 응급환자의 평균나이는 2019년 58세에서 2020년 61세로 점차 고령화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외국인 응급환자도 2019년 7명에서 2020년 21명으로 증가했으며, 그 비율도 6%에서 13%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골든타임을 놓치기 쉬운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국민의 생명 지킴이로서 ‘바다의 앰뷸런스’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