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정인이 있어선 안 돼" 순천시 아동인권팀 신설
"제2 정인이 있어선 안 돼" 순천시 아동인권팀 신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1.1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학대 및 보호전담요원들로 구성...아동보호 공적책임 강화
순천시청.
순천시청.

[순천/남도방송] 순천시는 아동학대 피해예방 및 아동보호 업무에 공공중심의 아동인권보호를 위해 올해들어 아동인권팀을 신설했다. 

지난해 아동복지법 개정으로 아동학대 신고접수, 현장조사 및 응급보호를 지자체 의무사항으로 규정되어 공공중심의 아동인권 보호책임이 강화됨에 따라 순천시에서 선제적으로 아동학대 피해처리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 것이다.

순천시 아동인권팀은 아동학대전담공무원 3명과 아동보호전담요원 2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아동학대 피해가 발생할 경우 순천경찰서 및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현장조사, 응급보호, 서비스 연계, 사후관리 업무를 수행한다.

지금까지 민간기관(전남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추진했던 아동학대 업무를 내년 9월까지는 순천시와 아동보호전문기관 두 기관이 함께 협업 추진하며, 이후에는 순천시에서 전담하여 처리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최근 정인이 사건으로 온 국민이 충격을 받았다”면서 “아동학대는 조기발견과 피해예방이 중요한 만큼 정인이 사건처럼 가슴아픔 일이 없도록 아동보호의 공적책임을 다해 아이들이 행복한 순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