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최초로 여수서 택배노동자 노조 출범
전남 최초로 여수서 택배노동자 노조 출범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1.1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시간 노동시간을 단축 및 여수터미널을 확장 이전 요구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지난 17일 오후 시지부 대강당에서 CJ대한통운 소속 노동자들이 창립총회를 갖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 여수지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지난 17일 오후 시지부 대강당에서 CJ대한통운 소속 노동자들이 창립총회를 갖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 여수지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여수/남도방송] 여수에서 도내 처음으로 택배노동자 노동조합이 출범했다.

민주노총 여수시지부는 지난 17일 오후 시지부 대강당에서 CJ대한통운 소속 노동자들이 창립총회를 갖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 여수지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선 육동주 여수 문수점 소속 노동자를 지회장으로 선출하고 집행부를 구성했다.

노조는 오전 11시 출차 1회전 배송으로 장시간 노동시간을 단축할 것과 택배노동자수의 절반밖에 접안할 수 없는 여수터미널을 확장 이전 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택배노동자들은 지난 11일부터 매일 여수시 상암동에 위치한 CJ대한통운 여수터미널 앞에서 오전 7시부터 출근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여수 택배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16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사로 사망하면서, 택배노동자의 장시간 고강도 노동에 대한 사회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과로사대책위원회가 구성돼 활동하고 있고, CJ대한통운과 한진택배, 롯데택배는 노동자들의 연속된 죽음을 막겠다며 분류작업을 위해 따로 인력을 배치하겠다는 약속했지만 별로 달라진 것이 없이 택배노동자들의 죽음은 계속되고 있다”고 조합 설립 배경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설 명절 택배대란을 앞두고 분류인력 충원 및 심야배송 금지 등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이달 2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는데 참가키로 결의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