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동량 감소’ 여수‧광양항 물류업 ‘인센티브’ 지원
‘물동량 감소’ 여수‧광양항 물류업 ‘인센티브’ 지원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1.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3억 확보…물동량 증대로 활성화 유도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

[광양/남도방송] 물동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여수‧광양항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 대책이 마련됐다.

전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와 대형선사들의 해운동맹 가입으로 컨테이너 물동량이 감소된 여수‧광양항의 물동량 증대를 위해 전라남도와 광양시,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사업비 63억 원을 확보해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올해 인센티브는 지난해 신설된 긴급지원(직전 연도 처리실적 대비 당해연도에 증가한 실적이 해당 기간 월평균 1000TEU 이상 조건)과 여수 광양항을 이용중인 선사, 운영사, 화주, 포워더(화물 중개업자)를 대상으로 각 분야별로 나눠 지원이 이뤄진다.

전라남도와 광양시,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지난 2006년 광양항 활성화를 위해 항만이 자생력을 갖추도록 컨테이너 화물 300만TEU를 달성할 때까지 인센티브를 지급키로 협약을 체결한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019년까지 총 437억 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해 항만의 안정 및 활성화를 도모했으며, 지난해는 93억 원을 여수 광양항에 지급해 자생력을 높였다.

이밖에 도는 목포신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서도 수출입 화물과 수출 자동차 환적 분야에 4억 원의 인센티브를 별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인센티브 지원을 통해 물동량 감소로 어려운 광양항 활성화에 활기를 불어넣고 안정적인 컨테이너 물량을 확보하겠다”며 “이를 계기로 여수 광양항을 아시아 최고 스마트 복합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