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올해 7000억 관급 발주...지역경제 활성화 총력
전남도, 올해 7000억 관급 발주...지역경제 활성화 총력
  • 임종욱 기자
  • 승인 2021.01.2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87% 신속 발주…도내업체 보호 기대
전남도청.
전남도청.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는 올해 7172억 원 규모의 공사․용역․물품사업 발주계획을 공개하고 차질 없는 사업추진에 나서기로 했다.

도에 따르면 올해 발주규모는 지난해 보다 1천 321억 원이 증가했으며, 경도지구 진입도로 공사 등 4건의 대형공사가 신규 발주된다. 

도는 올 상반기 87%인 6천 284억 원을 신속 발주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와 함께 시군의 발주계획까지 포함한 올해 전남지역 총 발주액은 3조1000억 원 수준으로 도 및 각 시군 누리집에 이를 공개한다.

특히 전라남도는 지역중소기업 보호를 위해 각종 입찰시 지역제한제도를 우선 적용하고 있으며, 지역업체 49% 이상 공동도급과 공사하도급시 지역업체 70% 이상 참여 등 제도를 시행중이다.

또 물품 구매시에도 도내 생산업체 우선구매와 적격심사시 지역업체 참여율에 따른 가점부여 등을 적용하고 있다.

이밖에 전라남도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혁신기업제품 우선구매를 통해 64억 원의 구매를 유도하는 등 혁신조달 확산에 기여했으며, 앞으로 지속적인 도내 혁신기업 발굴과 제품 홍보를 통해 혁신기업의 초기 시장진출을 위한 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올해부터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으로 종합․전문 업종간 상호시장 진출이 가능토록 업역규제가 폐지되고, 전기 등 기타공사의 지역제한 금액이 5억 원 미만에서 10억 원 미만으로 늘어나 지역 중소건설업체의 수주 확대가 기대된다.

더불어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된 수의금액 확대와 계약보증금 등 각종 보증금 인하도 올 상반기까지 연장된다.

도 관계자는 “관급공사 신속 발주와 지역생산 제품 우선구매로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와 지역 중소업체 보호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