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숨진 광양제철소 폭발사고’ 담당 수사과장, 기업 간부와 술자리 ’파문‘
‘3명 숨진 광양제철소 폭발사고’ 담당 수사과장, 기업 간부와 술자리 ’파문‘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2.0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 모 식당서 제철소 대외업무 부장 B씨, 협력사 임원 C씨 등 술자리
광양경찰서.
광양경찰서.

[광양/남도방송] 지난해 노동자 3명의 목숨을 앗아간 광양제철소 폭발 사고의 수사를 맡았던 관할 경찰서 수사과장이 해당 기업 간부와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전 광양경찰서 수사과장 A씨(경정)가 지난달 25일 광양의 한 식당에서 이 회사의 대외업무 부장 B씨, 협력사 임원 C씨 등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안전 관리 의무 준수와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수사하는 책임자로, 규정상 사건 관계인과 접촉이 금지돼 있다. 

그러나 피의자 겪인 해당 기업의 간부와 술자리를 갖고도 이를 소속 기관에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더욱이 식사비용은 협력사 임원 C씨가 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적절한 처신과 함께 도덕적 해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감찰에 나선 전남지방경찰청은 A씨가 기업 관계자를 만난 사유와 대화 내용 등을 확인하고 있다. 

A씨는 지인과의 식사 약속이었고, 제철소 직원이 동석할 줄은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1월 24일 산소배관 설비 작업 중 3명이 사망하는 등 최근 1년여 동안 산업재해로 1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