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노후 컨부두 하역 설비 개선
광양항 노후 컨부두 하역 설비 개선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2.0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화 설비 교체로 생산성 향상 및 안전사고 예방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하역장비(컨테이너크레인).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하역장비(컨테이너크레인).

[광양/남도방송]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광양항 2-2단계 부두의 컨테이너 크레인 노후 설비를 교체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교체된 설비는 컨테이너 크레인의 드라이브로, 크레인의 모든 속도를 제어하는 핵심 장치로 안전사고와 직결될 수 있는 설비이다.

공사는 노후 설비를 적기에 교체해 하역장비의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이번 설비 교체작업을 실시했다.

이를 위해 공사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간 총 38억 원을 투입해 컨테이너 크레인 6기의 드라이브를 운영사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1기씩 순차적으로 교체하는 등 운영 손실을 최소화했다.

운영사 관계자는 “기존 설비가 단종 되면서 예비품 확보, 유지보수 및 안전에 대한 애로사항이 많았다”며 “이번 설비 교체 사업은 부두 생산성 향상과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사 관계자는 “기존 노후화 시설의 개선을 통해 안전한 설비운영 및 물동량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