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남면 우학리에 공중목욕장 준공
여수 남면 우학리에 공중목욕장 준공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2.1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지역 주민들의 위생관리와 건강증진에 도움…삶의 질 향상
여수시는 도서지역 남면에 ‘우학리공중목욕장’을 신축하고 16일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은 준공식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는 모습)
여수시는 도서지역 남면에 ‘우학리공중목욕장’을 신축하고 16일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은 준공식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는 모습)

[여수/남도방송] 여수시는 도서지역 남면에 ‘우학리공중목욕장’을 신축하고 16일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권오봉 여수시장과 전창곤 여수시의회의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주민 등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시에 따르면 농어촌지역의 건강증진서비스 향상을 위해 지난 2018년 전남도에 사업을 신청해 도비 1억5000만 원을 확보하고 시비 5억5000만 원을 들여 연면적 162㎡의 공중목욕장이 우학리에 새로 들어섰다. 

부지는 우학리교회에서 두 필지(2638㎡)를 무상으로 제공했다. 

설계단계부터 노약자, 장애인 등을 세심하게 배려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으로, 남·여욕탕, 탈의실, 매표소 등을 갖추고 있어 주민들이 멀리 나가지 않고 마을에서 목욕을 할 수 있게 됐다. 

우학리에 거주하는 주민 김 모씨(75)는 “이제는 집 가까운 곳에 공중목욕장이 새로 생겨서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어 매우 좋다”며 “주민들이 오랫동안 바라던 숙원사업이 드디어 이루어졌다”며 기쁜 소회를 드러냈다.

여수시는 2010년 돌산공중목욕장을 시작으로 남면 우학리까지 7개의 공중목욕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코로나19 여파로 휴장 중이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이달 22일부터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