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윤식 도의원 예비후보 “순천지역위원회 중립 지켜야”
주윤식 도의원 예비후보 “순천지역위원회 중립 지켜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2.1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골적 특정 후보 편들기로 해당 행위 심각…지역위가 과열선거 조장”
“흑색선전 없는 네거티브 지양해야”…관련자 엄중 문책 및 당무감사 촉구
4.7 전국 보궐선거 전남도의원 순천 제1선거구(송광·외서·낙안·별량·상사면, 도사·저전·장천·남제·풍덕동)에 출마한 주윤식 전 순천시의회 부의장.
4.7 전국 보궐선거 전남도의원 순천 제1선거구(송광·외서·낙안·별량·상사면, 도사·저전·장천·남제·풍덕동)에 출마한 주윤식 전 순천시의회 부의장.

[순천/남도방송] 4.7 전남도의원 보궐선거 순천 제1선거구(송광·외서·낙안·별량·상사면, 도사·저전·장천·남제·풍덕동)에 출마한 주윤식 예비후보(전 순천시의회 부의장)는 18일 비대면 기자회견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저에 대한 비방과 흑색선전이 도를 넘었다”며 “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의 공정한 경선 관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주 예비후보는 회견문에서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순천지역위원회에서 꾸려진 ‘공동선대위원회’가 분열과 흑색선거의 진원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관련자 문책을 강하게 요구했다.

그는 “지역위원회 소속 시·도의원 일부가 중앙당의 공정선거 방침을 정면으로 위배한 채 노골적으로 특정 후보 편들기에 나서는 행태는 도를 넘은 해당 행위”라며 “엄정히 중립을 지키길 바란다”고 정면 비판했다.

주 예비후보에 따르면 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는 민주당 공정선거 관리심사위원회(이하 공심위)를 무시하고 권한 밖의 행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당으로부터 공식 승인을 받지 않은 채 금품제공 진상조사특별위원회 등 불법적인 위원회를 구성해 심각한 파장을 낳고 있다.

전남도당은 순천지역위원회가 꾸린 금품제공 진상조사특위에 대해 미승인 임의기구로 판단하고 활동 불가 통보를 내려 논란이 확산되는 실정이다.

또한, 순천지역위는 지난 2014년 민주당을 탈당한 인사(구희승 변호사)를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으로 추대하는 등 당내 선거경선에 고의적으로 관여시켜 선거 공정성을 심각히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일부 당직자들은 스스로 불법 행사를 주최하거나 참여하는 등 중앙당이 방침으로 정한 ‘경선 중립의무위반’ 등 해당 행위가 스스럼없이 자행되고 있어 보궐선거 당내 경선을 준비하는 전남도당의 입장도 난처해지고 있다.

실제 지역위원회가 현수막 등을 불법 게첨하는 등의 경선 중립의무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는 행태가 드러나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주 예비후보는 “그동안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남도당이 우려해 과열 경쟁 자제를 요청한 것을 심각한 상황으로 받아들여 어떠한 대응도 하지 않았다”면서 “코로나 19로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이번 보궐선거를 송구하게 생각하면서도 상대 후보를 깎아내리려는 네거티브 흑색선전에 일절 대응하지 않고 공약 선거에 집중해 왔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그는 “그러나 어찌 된 영문인지 순천지역위원회는 아무런 증거도 없이 의혹을 기정 사실화하고, 단 한 번도 본인의 캠프에 통보나 어떠한 사실확인도 없이 언론 등을 동원해 과열선거를 부추기고 있다”고 현 상황을 우려했다.

아울러 민주당 중앙당에도 “공정선거 지침을 정면으로 위반한 해당 행위 당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과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당무감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마지막으로 “문재인 정권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의 시작은 전남 정치 1번지 순천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면서 “어떤 고난에도 끝까지 시민만 보고 뚜벅뚜벅 앞으로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