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한·중·일 신규 컨테이너 서비스 NCQ 유치
여수광양항만공사, 한·중·일 신규 컨테이너 서비스 NCQ 유치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3.0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기항 컨테이너 서비스 NCQ 유치로 신규 물동량 창출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남도방송] 여수광양항만공사는 한·중·일 노선 컨테이너 서비스 ‘NCQ’를 신규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주 1회 운항하는 NCQ(New China Qingdao Pendulum) 서비스는 고려해운과 남성해운에서 1000TEU급 선박 3척을 투입하며, 기항지는 광양-청도-대련-부산-니가타-아키타-토마코마이-카마이시-센다이-오나하마-이마리-부산-광양 순이다. 이 서비스에 첫 번째로 투입된 <써니 아이리스>호는 지난 3일 광양항 한국국제터미널(KIT)에 입항했다.

장방식 마케팅부장은 “이번 신규항로 개설은 중국·일본지역으로의 원활한 화물운송과 광양항 신규 물동량 창출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해당 노선의 안정화와 광양항 이용 확대를 돕고 나아가 올해 목표 물동량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CQ 서비스의 신규 유치로 광양항의 주당 컨테이너 정기서비스는 79.5항차가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