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S여고 교감 갑질행위, 도교육청 중징계 마땅"
"순천 S여고 교감 갑질행위, 도교육청 중징계 마땅"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3.2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교육당국 피해 교사 회복 방안 마련 주문

[순천/남도방송] 순천 S여고 교감의 갑질행위와 관련해 시민단체가 교육당국의 응당한 대처를 촉구하고 나섰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순천 S여고 피해교사의 심리 회복을 위한 지원방안과 갑질근절을 위한 실질적 제도를 마련하라"며 전남도교육청에 공식 요청했다. 

시민모임에 따르면 전남도교육청은 순천 S여고 교감에게 제기된 갑질과 부조리 의혹에 대해 대부분이 사실로 인정된다는 답변서를 시민모임에 전달했다. 

시민모임은 문제의 교감이 교사 A씨에게 기간제 교사 결혼식 참석을 용무로 A씨 소유 차량을 운전하도록 지시했고, 수업중인 A씨를 불러내 유리창에 붙은 테이프를 제거하도록 지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교감은 또, 교사 B씨에게 수업시간 외 교무실에서 근무하도록 했고, B씨가 특별실에 있을 때 몇 차례 동료 교사를 시켜 근무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 관계자는 “전남교육이 학교관리자의 갑질로 몸살을 앓고 있는 점은 유감스럽지만, 이번 감사결과를 통해 갑질을 뿌리 뽑겠다는 전남교육청의 강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해당 교감은 과오를 깊이 반성하고, 학교구성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