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정현복 광양시장 "배우자 땅 사회환원하겠다"
'부동산 투기 의혹' 정현복 광양시장 "배우자 땅 사회환원하겠다"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4.0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구리 땅 관련 입장문 "도로개설 계획 특혜 의혹으로 주민 약속 사업 수포 우려"
정현복 광양시장이 40여 년 소유한 땅에 소방도로가 개설되자 지가 보상 및 시세 차익을 노린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정현복 광양시장이 40여 년 소유한 땅에 소방도로가 개설되자 지가 보상 및 시세 차익을 노린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광양/남도방송]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정현복 광양시장이 가족명의의 부동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입장문을 내놨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지난 5일 '부동산 사회 환원 관련 입장문'을 내고 "부동산 의혹에 대해 책임질 일이 있다면 떳떳하게 책임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며 "배우자 명의의 광양 진월면 신구리 땅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퇴임 이후 광양에서 살면서 촌부로 돌아가겠다고 약속을 드린바 있어 신구리 땅에 식재돼 있는 매실나무에 거름도 주며 농사를 짓고 있다"면서 "그러나 도로개설 계획으로 특혜 의혹이 불거지고 있고 그 땅으로 인해 사업을 고대하고 있는 진상면과 진월면 주민과 약속된 사업이 물거품이 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가 된다"고 환원 배경을 설명했다.

정 시장은 "시정의 최종 종착지는‘시민의 행복’이라는 큰 명제 앞에 오래전부터 계획된 주민숙원사업은 추진돼야 한다는 게 저의 생각"이라며 "계획된 사업들이 원만히 추진되고 도로 주변의 땅을 소유한 주민의 기대감을 꺾을 수 없어 배우자 명의의 땅을 사회에 환원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 시장은 "이른 시일 내 땅을 매각해 전액을 어린이보육재단과 백운장학재단에 기부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지역발전을 위해 1억7000여만 원을 기부했고 현재도 계속 기부하고 있으며 퇴임 후에도 시 발전을 위한 기부에 동참할 확고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현복 광양시장의 아내는 2019년 8월 매입한 광양시 진월면 신구리 땅 1084㎡를 구입했다. 구입당시 매실농사를 짓겠다는 영농계획서를 제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