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이달 들어 24명 감염
순천,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이달 들어 24명 감염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4.0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 판매업체 및 의료기관 관련자 3명 · 감염경로 불분명 2명
고령층 확산 "매우 위중한 상황"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

[순천/남도방송] 순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재유행이 심각히 우려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순천에선 지난 6일 오후에 5명이 추가 확진됐으며, 지난 4일 이후 총 2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누적 27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번 확진자 5명 중 3명은 기존 집단감염이 발생한 조곡동 의료기관과 의료기 판매업체 관련 확진자이며, 나머지 2명 중 1명은 지난 3월 27일부터, 또 다른 1명은 지난 3월 30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 후 확진됐다.

임채영 순천시 부시장은 7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아직 드러나지 않은 확진자가 산재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되는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며 “이번 감염상황은 고령층에서 확산되고 있어 중증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의심스러우면 반드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먼저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이번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에서는 책상이나 문 손잡이 등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던 만큼, 다중이용시설 관리자는 사람 손이 자주 닿는 곳을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이용자도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임채영 부시장은 “지금까지 경험했듯이 짧은 기간 강력한 방역조치만이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을 조기에 종식시킬 수 있다.”면서, “타 지역 방문·사적 모임을 자제하고 밀접·밀집·밀폐된 환경을 피해주시고,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