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재 순천시의원 "K카 입점, 지역 중고차 시장 위협"
이현재 순천시의원 "K카 입점, 지역 중고차 시장 위협"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7.18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카 입점 반대’ 결의..."지역 자본 유출 심각해져" 주장
순천시의회 지난 16일 열린 제25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K카 입점 반대 건의안’을 의결했다. 해당 건의안을 발의한 이현재 의원은 “현재 순천 지역 중고차매매업은 인근 시와 비교해 포화 정도가 크다”며 “K카의 순천 진출은 중고차 매매업의 고사를 초래하고 수천 명 시민의 생존권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순천시의회 지난 16일 열린 제25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K카 입점 반대 건의안’을 의결했다. 해당 건의안을 발의한 이현재 의원은 “현재 순천 지역 중고차매매업은 인근 시와 비교해 포화 정도가 크다”며 “K카의 순천 진출은 중고차 매매업의 고사를 초래하고 수천 명 시민의 생존권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순천/남도방송] 순천시의회 지난 16일 열린 제25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K카 입점 반대 건의안’을 의결했다.

국내 최대 중고차매매업체인 K카는 순천지역 사업을 위해 백강로 부근 4,302㎡에 해당하는 부지를 확보하여 등록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

해당 건의안을 발의한 이현재 의원은 “현재 순천 지역 중고차매매업은 인근 시와 비교해 포화 정도가 크다”며 “K카의 순천 진출은 중고차 매매업의 고사를 초래하고 수천 명 시민의 생존권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일부는 대형 중고차매매업체의 입점이 소비 주체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어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순천시에서의 영업이익 대부분이 사모펀드에 흡수되는 구조로 되어 있는 실정에서 지역의 자본 유출 역시 심히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시의회는 K카에 대한  순천 직영점 입점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의회는 해당 건의안을 국회의장, 국무총리, 각 정당대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등에게 송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K카 입점 방지에 필요한 조치 마련과 시민공청회를 통해 민원 해결 방안을 마련 등을 순천시에 요구하고 나섰다.

또한, 자동차매매업 등록기준 개정 등 필요한 조치와 중소상인과 대기업의 상생방안 등을 마련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