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성만 전 전남대 총장 별세
노성만 전 전남대 총장 별세
  • 임예지 기자
  • 승인 2021.08.1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 총장을 지낸 노성만 명예교수.
전남대 총장을 지낸 노성만 명예교수.

[광주/남도방송] 전남대 총장을 지낸 노성만 명예교수가 8월 18일 낮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노 전 총장은 1939년 광주에서 태어나, 광주일고, 전남대 의대를 거쳐 의과대학 교수에 임용된 뒤 전남대병원장과 전남대 총장 등을 역임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부회장, 대통령자문 새교육공동체 대학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고, 인현무공훈장(1972), 한국화이자 의학상(1974), 제1회 광주광역시 시민대상 학술상(1987), 대통령 청조근정훈장(2004), 용봉인영예대상(2008) 등을 수상했다. 

최근까지 공동모금회 전남회장, 광주YMCA 재단 이사장 등을 맡아왔다. 

유족은 부인 한조자씨와 아들 노영학 교수(이대 목동병원), 3녀(혜경, 혜원, 혜은), 사위 이정길 교수(전남대병원), 이장교 원장(연세 이장교내과), 정순주 원장(여천전남병원)이 있다. 

빈소는 화순전남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8월 20일 오전 8시 30분에 치러진다. 장지는 광주 영락공원으로 정해졌다. 

고인은 병원장 시절(1993~1996) 수많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담벼락을 허무는 등 대대적인 리모델링과 더불어 주차빌딩을 건축했고, 지금의 화순전남대병원 터를 잡는 등 변혁의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또 제15대 전남대총장(1996~2000) 재임 중에는 반대와 갈등을 무릅쓰고 학부제를 도입하고, 심각한 지역갈등 해소를 위해 영.호남학생교류사업을 전개하는 등 대학발전과 국가화합을 위한 디딤돌을 놓으며, 전남대학교를 교육부 교육개혁평가 3년 연속 우수, 2000년 아시아 위크지 대학평가 아시아.태평양지역 34위, 국내 7위에 올려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