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지역 농산어촌 유학생 2배 이상 증가...왜?
전남 지역 농산어촌 유학생 2배 이상 증가...왜?
  • 임예지 기자
  • 승인 2021.08.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학 프로그램 활발...환경친화적 교육 각광
순천 월등초에서 개최된 농산어촌유학생 농촌체험 학습 장면.
순천 월등초에서 개최된 농산어촌유학생 농촌체험 학습 장면.

[전남/남도방송]  전라남도교육청이 올 1학기 성공리에 진행한 농산어촌유학 프로그램이 2학기에는 유학생 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나며 더 큰 성공을 거둘 것이란 전망을 낳고 있다.

도교육청은 최근 2기 유학생 모집과 학교 매칭작업을 마무리하고, 오는  23일 서울특별시교육청과 공동 주관하는 유학생 환영식과 함께 2학기 농산어촌유학 프로그램 운영을 힘차게 시작한다.  

이에 앞서, 지난 6월 3일부터 이달 11일까지 2차에 걸쳐 기존 MOU가 체결된 서울특별시를 비롯 경기도, 광주광역시 등 전국을 대상으로 제2기 농산어촌유학생을 모집했다.
 
유학생과 학부모들은 희망학교와 거주지 방문을 통해 최종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전남 농산어촌학교와 매칭이 확정된 인원은 165명(초등학생 139명, 중학생 26명)이다.

여기에는 1기 유학생 중 연장을 희망한 57명이 포함됐다.
 
이는 1기 유학생 82명의 두 배가 넘는 숫자로 전남농산어촌유학의 인기를 실감하게 한다.      

2기 유학생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51명으로 가장 많고, 광주 9명, 경기도 4명, 인천 1명이며, 유학형태별로는 가족체류형 130명, 농가홈스테이형 13명, 센터형 22명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전남 도내 17개 시·군 37개 학교에 배정됐다. 시·군별로는 순천(25명), 화순 (24명), 영암(20명) 순으로 배정이 됐고 구례(17명), 장성(14명)이 뒤를 이었다.
 
유학생들은 주소이전 및 전학 등의 절차를 거쳐 2학기 개학과 함께 전남 학교에서 생활하게 된다.

전남교육청과 서울교육청은 2기 유학생 환영식을 오는 23일 장성 서삼초등학교와 장성편백숲 Wellness 행복유학마을에서 개최한다.

행사에는 장석웅 전남교육감과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 유두석 장성군수, 유성수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장, 임동섭 장성군의회의장, 황인구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등이 참석해 유학생들의  힘찬 출발을 응원한다.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된다. 

한편, 전남교육청과 서울시교육청은 공동으로 농산어촌유학사업의 전국단위 확대를 위해 관계부처 등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농식품부에 전국 단위 농산어촌유학 확대 제안서를 제출했고,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17개 시도교육청을 대상으로 유학사업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교육부 차원에서 학생체험학습 등과 연계한 교육과정에 농산어촌유학 프로그램이 반영되면, 전남을 넘어 전국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국가교육과정의 일환으로 정착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