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광양경제청 찾아 생활형숙박시설 철회 촉구
여수시의회, 광양경제청 찾아 생활형숙박시설 철회 촉구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9.0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구역청 "민간사업자의 영역이라면서 절차대로 진행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
여수시의회 의원들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경도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해 질의를 하고 있다.
여수시의회 의원들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경도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해 질의를 하고 있다.

[여수/남도방송]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내 레지던스 건립과 관련해 시 의회를 비롯한 시민단체와 직능단체들의 철회 촉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의회가 건축허가관청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을 항의 방문하고 이달 임시회에서 국정감사를 요청하는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강력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시의회는 지난달 30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을 항의 방문하고 "미래에셋이 경도에 1조 5000억원을 투자해 세계적인 국제해양관관단지를 조성하겠다고 했으나 레지던스 건립과 같은 이익만을 추구하는 개발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해당 관청에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날 경제구역청 회의실에서 송상락 청장과 유현호 투자유치본부장 등이 참석해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된 자리에서 시 의회 의원들은 "경도 관광단지 사업이 세계적인 관광 콘텐츠라는 당초 약속과는 거리가 먼 투기 수단으로 전락했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미래에셋이 당초 약속한 개발계획을 변경해 생활형숙박시설을 건축해 분양하려 한다면 지역에서 과다한 생활형숙박시설들과의 경쟁발생과 적자운영 등을 빚어 사회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광양만권 경자청은 설립된 목적과 맞게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을 통해 외국인투자기업의 경영환경과 외국인의 생활여건을 개선함으로써 외국인투자를 촉진하고 국가경쟁력의 강화와 지역 간의 균형발전을 도모해야 함에도 설립목적과 다르게 미래에셋의 입장만을 대변하고 있다"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경제구역청은 민간사업자의 영역이라면서 절차대로 진행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해 "경제구역청의 투자유치본부장이 미래에셋의 대변인 인가"라는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전남도 건축경관공동심의위 심의를 조건부 통과한 뒤 8월 20일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한 건축허가를 신청한 아시아신탁(주)은 건축물 두 동의 층수를 일부 조정하고 기존 1184실인 객실을 1171실로 13개 줄이는 경미한 변경으로 신청서를 접수했다.

건축허가서는 오는 6일까지 여수시와의 협의를 거쳐 허가처리 될 것으로 보인다.

건축허가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경제구역청과 미래에셋측은 경도 지형 원형 보존과 차폐감 해소 등을 이유로 층수와 규모를 줄일 것을 요구한 전남도 건축경관공동심의위 심의를 따랐으며 전남도 심의위원회 의견은 강제 사항이 아니라며 선을 긋고 있다.

그러나 시민단체와 의원들은 "경도 진입부에 생활형 숙박시설이 병풍처럼 들어서는 것은 다도해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조망권을 크게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시 의회는 경제구역청 항의방문에 이어 "건축허가와 관련해 여수시 협의요청에 대해 적극 의견을 개진함과 동시에 9월 임시회에서 레지던스관련 국정감사 요청에 대한 결의문을 채택할 것과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의 면담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