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공무원에 20만원씩 ‘셀프위로금’ 지원 논란
순천시, 공무원에 20만원씩 ‘셀프위로금’ 지원 논란
  • 조승화 기자
  • 승인 2021.09.0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식구 나눠먹기” 지적에 시, “방역으로 고생한 직원들 보상 취지” 해명
순천시청사.
순천시청사.

[순천/남도방송] 순천시가 코로나19 방역으로 고생한 직원들에 대한 보상 취지로 수억원의 혈세를 지급키로 해 논란이 뜨겁다.

코로나19로 소상공인과 영세상인들이 생계에 적잖은 타격을 입고 있는 현실에서 공무원들에게 국한된 위로금을 지급하는 것은 시민정서에 반한다는 지적이다.

순천시는 최근 시의회에 제출한 제4차 추경안에 가족친화프로그램 지원비 명목으로 4억5000만원을 세워 시의회에 승인을 요청했다.

시 소속 공무원 2270명에게 1인당 20만원씩을 지급한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관련 예산을 승인하는 시의원 24명도 포함됐다.

의회는 지난달 31일 열린 시의회 행자위의 추경안 심의에서 대다수 의원들이 셀프위로금 편성에 암묵적으로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 의사를 표명했던 이영란 의원은 “공무원들이 고생한 것은 알고 있지만 전체 공무원들에게 20만원씩 일괄 지급하는 것은 시민들에게 제식구 나눠먹기로 비춰질까 염려스럽다. 위로금 지급을 제고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의사를 표했다. 

이번 위로금 지원은 지난 5월 공무원노조 순천시지부 지부장에 당선된 김광자 지부장의 선거공약으로, 순천시가 이를 수용함으로써 노조와의 상생‧협력을 실천하겠다는 의미도 담겨있다.

하지만 공직 안팎에선 이번 순천시의 결정에 대해 거북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국공무원노조순천시지부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린 한 누리꾼은 “차라리 소상공인들에게 지급한다면 이해하지만 공무원들에게 지급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불쾌해했다.

다른 누리꾼은 “광양시는 전 시민 상생지원금 주는 판에 순천시는 돈 없다고 주지 않으면서 공무원들 20만원 챙겨줄 돈은 있나보다”고 비꼬았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무원들의 표를 얻기 위한 선심성 행정 아니냐는 지적도 일각에선 나온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장시간 방역에 매달린 직원들의 피로가 많이 누적됐고, 위로 및 동기부여 차원에서 지원을 계획한 것”이라며 “선거를 의식한 선심성 지원으로 해석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해명했다.

순천시의 셀프위로금이 포함된 추경안은 1일 축조심의와 2일 예결위를 거쳐 3일 본회의에서 의결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