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웅천 생활형숙박시설 분양권 편법증여 본격 수사
여수 웅천 생활형숙박시설 분양권 편법증여 본격 수사
  • 조승화
  • 승인 2021.09.07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명의신탁‧편법증여‧거짓신고 의심자 등 17명 관계기관 통보 
생활용 숙박시설은 주거용으로 사용 불가...세심한 주의 필요 당부
초고층 빌딩이 우후죽순 들어서고 있는 여수 웅천택지지구 전경.
초고층 빌딩이 우후죽순 들어서고 있는 여수 웅천택지지구 전경.

[여수/남도방송] 여수시가 7월 중순부터 웅천지역 생활형 숙박시설 분양권 전매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경찰서와 세무서에 각각 통보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6월 22일부터 7월 13일까지 웅천지역에 신규 분양한 생활형 숙박시설의 전매 신고 건 중 불법거래가 의심되는 13건 28명을 대상으로 소명자료와 금융거래 내역을 정밀 분석해 의심거래자 총 17명을 6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분양권 전매에 따른 실명의자와 매매대금 입금자, 입금명의인이 각각 다른 분양권 명의신탁 의심자와 가족 간의 분양권 명의변경 과정에서 증여세 탈루가 의심되는 자 등으로 관계기관의 조사결과 위반 사항이 확인될 경우 관련법에 따라 강력한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또한 시는 연초부터 실시한 분양권 정밀조사를 향후 입주예정인 신규아파트에 대해서도 이어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생활형 숙박시설(레지던스)은 숙박업 신고를 해야 하고 주거용으로 사용 시 이행강제금 부과 대상으로, 내 집 마련 목적으로 샀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부담을 부추기는 부동산 불법행위를 차단하는데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 6월 생활형 숙박시설 분양현장에서 떴다방 7명을 현장 적발, 경찰에 인계하고 이중 3명이 기소되는 등 부동산 투기세력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